삼성 '업계 최초'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반 D램 메모리 기술 개발
삼성 '업계 최초'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반 D램 메모리 기술 개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11 11:1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가 개발한 CXL 기반 D램. ⓒ 삼성전자
▲ 삼성전자가 개발한 CXL 기반 D램.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차세대 인터페이스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 CXL)' 기반의 D램 메모리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응용분야가 늘어나며 대용량 메모리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대용량·고대역 D램 개발에 성공하며 차세대 반도체 기술리더십을 확보했다는 평이다.

CXL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중앙처리장치(CPU)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새롭게 제안된 인터페이스다. 기존 시스템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D램의 메모리 용량을 테라바이트급까지 확장할 수 있다.

기존 D램의 컨트롤러는 데이터를 임시로 저장하는 역할만 수행했지만 삼성전자는 CXL D램에 최첨단 컨트롤러 기술을 접목했다.

ⓒ 삼성전자 자료
ⓒ 삼성전자 자료

메인메모리와 삼성 CXL D램을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메모리 맵핑(Memory Mapping)'과 '인터페이스 컨버팅(Interface Converting)', 시스템의 에러를 최소화하는 '에러 관리(Error Management)' 등을 지원한다.

고객들은 인공지능, 머신러닝,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등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분야에 적극적으로 CXL D램을 활용할 수 있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상무는 "삼성전자의 CXL D램 기술은 차세대 컴퓨팅, 대용량 데이터센터, 인공지능 등 미래 첨단분야에서 핵심 메모리 솔루션 역할을 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데벤드라 다스 샤르마(Debendra Das Sharma) 인텔 기술 표준 총괄은 "CXL 메모리를 통해 데이터센터 등에서 메모리의 사용이 한 단계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CXL을 중심으로 강력한 메모리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대용량 메모리가 요구되는 차세대 컴퓨팅 시장에 맞춰 CXL 기반 메모리를 적기에 상용화할 계획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