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람·길고양이 공존' 정책 위한 연구 착수
경기도 '사람·길고양이 공존' 정책 위한 연구 착수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5.07 11: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양천구에 한 길고양이가 오토바이에 앉아있다. ⓒ 신승민 기자
▲ 서울 양천구에 한 길고양이가 오토바이에 앉아있다. ⓒ 신승민 기자

경기도는 길고양이 정책 효과 극대화와 효율적인 관리기준 수립을 위한 연구·조사 활동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용역은 길고양이의 지역별 서식현황 조사를 통해 현재 시행하고 있는 중성화사업(TNR)의 효과성을 검토하고 향후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된다.

연구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서정대 산학협력단이 맡아 오는 11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길고양이의 서식 습성을 파악하고 카메라 장비와 조사표 등을 활용해 실제 개체수와 자묘 여부, 중성화 수술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한다.

특히 서식 현황을 토대로 도시정비구역이나 길고양이 관련 민원다발지역, 개체 고밀도 지역을 집중관리지역으로 선정한다.

지역 내 중성화 실적, 민원현황, 주변 환경, 길고양이 개체 수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보호 관리 현황에 대한 사례조사가 이뤄질 계획이다.

연구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조사 설계부터 검수까지 동물복지와 산업 전문가, 법률·통계 전문가가 참여해 다양한 각도에서 연구를 진단하고 자문한다.

이은경 동물보호과장은 "길고양이 보호에 대한 도민의 관심이 높은 상황으로 연구를 잘 활용해 길고양이와 공존환경 조성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