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네배움터' 197곳 확대 … 비대면 교육 병행
서울시 '동네배움터' 197곳 확대 … 비대면 교육 병행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05.06 17:3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네배움터에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 서울시
▲ 동네배움터에서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의 평생학습센터 '동네배움터'가 197곳으로 확대됐다고 6일 밝혔다.

동네배움터는 서울 전역에 위치한 주민자치센터, 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카페, 공방 등의 유휴공간에서 펼쳐진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에 맞춰 '집콕' 일상을 반영한 오늘의 집 꾸미기(노원구), 쓰레기 제로 챌린지(동대문구) 등 1101개의 주민 맞춤형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시민 주도형 학습 연구 과제도 524개 운영돼 시민 스스로 지역사회 문제의 해결방안을 탐색하고 실천해 볼 수 있다. 모든 수업은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대면과 비대면을 병행해 진행한다.

시는 동네배움터 프로그램의 기획과 운영, 학습 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동 평생학습전문가' 34명을 자치구별로 배치한다.

평생학습전문가는 주민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개별 학습자별 특성에 맞게 프로그램 진행을 돕는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자치구별 지속적인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맞춤형 컨설팅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비대면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마련(용산구·마포구) △권역별 특성화 모델 발굴(구로구) △디지털 소외계층 지원 방안(중랑구)등의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사회 내에서 교육받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줄지 않도록 대면·비대면 병행 교육 방식을 활용해 개인과 지역의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동네배움터 강의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민은 각 자치구로 문의해 수강 신청을 진행하면 된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1-05-07 06:34:09
코로나19 로 여러가지가 변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