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디지털 성범죄 대응 사이버감시단' 확대 운영
부산시 '디지털 성범죄 대응 사이버감시단' 확대 운영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1.05.04 08:2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불법·유해 사이트 모니터링을 통한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대응 강화를 위해 디지털성범죄 대응 사이버감시단을 확대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시 양성평등기금 지원사업으로 3년간 추진했던 사이버감시단 활동을 본예산 사업으로 편성해 추진한다. 올해 초 부산시가 발표한 디지털성범죄 대응계획에 발맞춰 지역사회 디지털성범죄 대응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뒀다.

사업 확대에 따라 사이버감시단 활동 인원을 두 배로 늘려 모니터링과 신고 활동을 강화해 음란물 유통을 예방한다.

주기적으로 음란성 정보를 감시하는 사이버감시단을 대상으로 소진방지 프로그램을 편성·운영해 감시단 활동의 장기적인 활성화를 꾀한다.

특히 지난 1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불법 촬영물 등에 대한 신고와 삭제요청 기관으로 지정·고시된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가 사업을 운영한다.

사이버감시단 활동 중 불법 영상물 피해 동영상 발견때 해당 인터넷사업자에게 직접 삭제요청을 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중앙 기관을 통해 이루어지던 불법 촬영물 삭제요청을 지역 내 지정기관에서 직접 수행해 삭제 절차와 시간이 단축된다.

사이버감시단 모집대상은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20세 이상의 성인 30명. 감시단으로 채용된 인원은 교육과 발대식을 거쳐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사이버감시단으로서 활동한다.

참가 신청은 부산여성지원센터 꿈아리의 홈페이지(www.bjwb.co.kr)에서 지원신청서 양식을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chamwomen9@hanmail.net)로 제출하면 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디지털성범죄는 N번방을 넘어 청소년을 직접 위협하고 성매매로 이어지는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더 복잡한 방식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 모두의 관심이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앞당길 수 있는 만큼 본 사업에도 뜻있는 시민들의 많이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