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잎자루 버금가는 '끝순' 항염증·항당뇨 효과있다
고구마 잎자루 버금가는 '끝순' 항염증·항당뇨 효과있다
  • 전만기 기자
  • 승인 2021.04.30 17:2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구마 끝순'의 항염증 효과 ⓒ 농촌진흥청
▲ '고구마 끝순'의 항염증 효과 ⓒ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고구마 끝순에 항염증·항당뇨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제시하고, 잎자루와 끝순을 함께 먹으면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30일 밝혔다.

고구마 잎자루는 잎과 줄기 사이의 연결 부위이고, 끝순은 새로 나온 잎과 줄기를 포함한 끝부분을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 고구마 끝순에 건강기능성 물질이 풍부하고, 생리활성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구마 끝순은 식감이 부드럽고,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루테인 성분을 비롯해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 안토시아닌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마 끝순에는 건강기능성분 뿐만 아니라 항염증과 항당뇨와 같은 생리활성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이 고구마 끝순 추출물을 쥐 대식세포에 농도별로 처리해 염증억제 정도를 살펴본 결과, 염증 반응때 생성되는 지표인 산화질소(NO) 발생량을 최대 76.4%까지 억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식후 혈당 증가에 관여하는 당분해효소 '알파글루코시데이즈'에 대한 억제 활성 정도를 측정한 결과, 품종에 따라 최고 81%까지 효소활성을 억제해 항당뇨 효과가 우수함을 확인했다.

고구마 끝순은 재배 환경이나 품종에 따라 7∼9회 정도 수확할 수 있으며 단위면적당 총 생산량은 10∼17㎏/㎡으로 높은 편이다.

고구마 끝순을 재배할 때는 건전하고 병이 없는 씨고구마를 사용한다. 첫 수확은 심은 후 재배 온도에 따라 20∼50일 후에 할 수 있다. 수확한 후에도 곁눈과 각 마디에서 새로운 싹이 올라와 2∼3주 간격으로 계속 수확할 수 있다. 이때 지제부를 10㎝가량 남겨놓고 수확해야 생산량이 많아진다.

재배 온도는 처음 싹이 트기까지 32도로 유지하다가 싹이 튼 후에는 25도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

다만 일반적인 냉상 조건에서는 온도 관리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터널 및 보온덮개 등을 설치해 온도를 높여줘야 한다. 물은 3∼4일 간격으로 충분히 준다.

송영상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장은 "국민 건강과 농가 소득 증진을 위해 다양한 고구마 부위를 활용할 수 있는 품종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1-05-01 07:25:16
고구마줄기 끝순이 약효가 있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