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여름철 재난취약시설 1만7890곳 집중 점검
전기안전공사, 여름철 재난취약시설 1만7890곳 집중 점검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13 16: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기안전공사 직원이 배수펌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전기안전공사
▲ 전기안전공사 직원이 배수펌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전기안전공사

봄비가 내린다는 곡우에 맞춰 기온이 상승하고 있다. 다가올 여름철을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재난예방 활동이 중요해지는 시기다.

전기안전공사는 오는 16일부터 6월 15일까지 여름철 전기안전 특별관리 활동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공사는 전국 빗물배수펌프장 등 수해 취약시설 1만7890곳에 집중 점검 활동을 펼친다.

침수우려지역의 누전차단기 설치 유무, 배·분전함 접지 여부 등 풍수해 감전사고 취약요소를 중점 점검한다.

변압기 노후와 용량 부족으로 인한 정전사고 예방을 위해 아파트, 학교시설 등 2055곳도 함께 점검할 예정이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정부, 지자체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재난발생에 대비한 24시간 상황근무 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여름철 전기안전과 관련된 각종 문의와 신고는 전기안전 콜센터(☎1588-7500)를 이용하면 안내와 긴급출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