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 이르면 6월 출시"
정부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 이르면 6월 출시"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4.13 10:0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26일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노바백스가 개발한 백신이 이달부터 국내에서 위탁 생산된다.

다만 당초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던 노바백스 백신이 사실상 2분기 막바지인 6월에야 완제품이 나올 것으로 보여 향후 공급 일정이 늦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보건복지부는 12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도입 전략과 국내 백신개발 지원 방안 등을 보고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정부가 백신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와 각 제약사와 계약해 올해 안에 공급받기로 한 백신물량은 1억5200만회다.

국민 79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으로 13일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 등 337만3000회분이 들어와 예방접종에 쓰이고 있다.

정부는 특히 노바백스 백신이 이르면 6월부터 출시돼 향후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노바백스로부터 도입하는 백신은 2000만명분이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공장에서 전량 생산한다. 이 백신은 기술이전 방식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첫 코로나19 백신이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세포배양용 백이라든지 세포여과용 필터 등이 핵심적인 원부자재인데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9개 품목 중 4개를 확보했다"며 "빠르면 6월부터 국내에서 생산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관련 절차가 마무리되면 이르면 6월부터 완제품이 출시될 전망이다.

복지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반기 중에 노바백스 백신의 품목 허가가 나오고 원·부자재 추가 확보, 수율 증대 등을 전제로 할 때 3분기까지 2000만회분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실제로 백신을 쓸 수 있는 시기는 백신허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전망이다.

복지부는 상반기 중에 도입될 물량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 "이달 생산 공정에 착수했으며 생산 여건에 따라 앞으로 구체화 될 예정"이라고만 언급했다.

권 장관은 실제 백신공급과 접종은 사실상 3분기부터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인허가가 신속하게 이뤄지면 6월부터 출시될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에 따라 도입 물량은 조금 더 앞당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 유럽 등지에서 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과 유럽의 규제기관에서 사전심사, 롤링 리뷰가 진행되고 있다"며 "관련된 절차가 신속히 진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접종 계획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안정적인 백신수급을 위해 지난주부터 관련 업계와 릴레이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며 "11월까지 예방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