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물난리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개최
환경부, 물난리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개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12 13:5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가 홍수기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개최한다. ⓒ 환경부
▲ 환경부가 홍수기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개최한다. ⓒ 환경부

환경부는 홍수기를 대비하기 위한 전국 20개 다목적댐 운영 방안을 놓고 지자체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13일부터 23일까지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는 댐 운영에 직접 영향을 받는 상·하류 지자체와 지역주민 간 소통을 강화하고 홍수관리에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수자원공사, 댐 상·하류 기초지자체, 지자체별 주민대표가 참여한다. 지난해 수해 피해가 컸던 섬진강·용담·대청·합천·남강댐 등 5개 지역은 댐 방류 승인기관, 하천관리청, 유역환경청 등도 참여한다.

이들 단체와 지역 주민들은 댐 방류 제약사항 조사 결과와 해소방안, 올해 홍수기부터 새로 도입하는 '댐 수문 방류 예고제' 등 홍수기 댐 운영에 관한 사항 등을 논의한다.

'댐 수문 방류 예고제'는 지자체, 지역주민 등이 댐 수문 개방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1일 전까지 방류 개시 계획을 예고하는 제도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회의에서 올해 2월부터 3월까지 댐 방류 시 영향을 받는 시설물과 기타 제약사항에 대해 자체 조사한 결과를 비롯해 지자체, 지역주민, 전문가 등과 합동으로 조사한 결과도 공개한다.

회의 참여자들은 홍수기에 댐 수문 방류 예고제 등을 통해 댐 운영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며 홍수기가 지난 뒤에도 댐 운영 결과를 공유한다. 향후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환경부는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올해 홍수기부터 댐 인근에 있는 이들이 댐 방류계획, 안전유의사항 등을 긴급재난문자(CBS)로 받아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차관은 "회의를 통해 댐 운영에 직접 영향을 받는 댐 상류뿐만 아니라 하류 지역주민과 지자체와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홍수기에 대비할 것"이라며 "논의된 내용은 통합물관리추진단 회의에서 논의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