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SAG 여우조연상 … 한국 배우 최초
'미나리' 윤여정 SAG 여우조연상 … 한국 배우 최초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4.06 15:2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윤여정이 SAG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 SAG
▲ 배우 윤여정이 SAG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 SAG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4일(현지시각) 미국배우조합상(SAG)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여정은 수상소감을 통해 "이 기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특히 동료 배우들이 자신을 선택해줘서 영광"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우조연상 후보를 두고 경쟁한 다른 후보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윤여정과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올리비아 콜먼 등 배우들도 그의 수상을 축하했다.

미국배우조합이 주최하는 시상식은 수상자들의 아카데미상까지 이어지는 때가 많아 '미리 보는 오스카'로 평가된다.

지난해 미국배우조합시상식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출연진이 아시아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개인에게 주어지는 상을 받은 것은 윤여정이 처음이다. 이번 수상으로 오스카를 향한 미나리팀과 윤여정에 대한 대중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미나리팀과 배우 스티븐 연이 SAG 후보에 올랐던 앙상블상과 남우주연상은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과 고 채드윅 보스만에게 돌아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4-11 18:25:53
윤여정배우님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