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인력 '400명' 채용 지원
문체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인력 '400명' 채용 지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02 15: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체부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400명 채용을 지원한다. ⓒ 문체부
▲ 문체부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400명 채용을 지원한다. ⓒ 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7일부터 국내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400명 채용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방송영상업계 활성화를 위해 1차 추경 45억원을 투입해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사업을 벌인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재정 여건이 악화된 중소방송영상제작사의 인건비 부담을 경감하고 종사자의 고용 불안과 경력 단절을 방지한다.

효과적 지원 위해 드라마제작사협회, 방송영상제작사협회와 협업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 방송영상 제작사들은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인력 지원 사업'에 신청할 수 있다. 지원 대상으로 결정되면 작가, 연출, 조명·음향·촬영 제작진 등 제작 업무에 참여하는 신규 인력에 대해 1인당 월 180만원, 최장 6개월간 인건비를 최대 4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일자리 지원을 위해 드라마제작사협회, 방송영상제작사협회와 협업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www.kocca.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지은 미디어정책국 방송영상광고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송영상콘텐츠업계도 큰 위기를 겪고 있지만 디지털 비대면 시대에 신한류 확산을 이끌어 나가는 주역"이라며 "추경 사업이 일자리 창출에 그치지 않고 우수한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으로까지 이어지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