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교차로 설치했더니 사망 76%·중상 40% 줄었다
회전교차로 설치했더니 사망 76%·중상 40% 줄었다
  • 민경환 기자
  • 승인 2021.03.29 13: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 영동군 영동읍 중앙사거리 회전교차로. ⓒ 세이프타임즈 DB
▲ 충북 영동군 영동읍 중앙사거리 회전교차로. ⓒ 세이프타임즈 DB

회전교차로를 설치한 곳의 교통사고 사상자가 3분의 1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는 최근 10년간 회전교차로 운영 성과를 분석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로터리'라는 이름으로도 많이 알려진 회전교차로는 중앙에 있는 원형교통섬을 중심으로 차량이 반시계 방향으로 돌며 통과하는 평면교차로를 말한다.

2010년 국내에 본격 도입돼 지난해 말 기준 1564개의 회전교차로가 운영되고 있다.

교통연구원은 2010∼2018년 회전교차로가 설치된 476곳을 대상으로 설치 전 3년과 설치 후 1년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했다.

ⓒ 한국교통연구원 자료
ⓒ 한국교통연구원 자료

분석 결과를 보면 교통사고는 설치 전 연평균 817건에서 설치 후 615건으로 24.7% 감소했다. 사상자는 설치 전보다 33.1% 감소한 921명이다.

특히 사망자는 17명에서 4명으로 76% 급감했으며 중상자는 431명에서 257명으로 40% 줄어 중대 사고가 큰 폭으로 줄었다.

교차로 규모별로는 소형 회전교차로에서 사상자 수가 50명에서 14명으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어 1차로형 51.5%, 2차로형은 3.3% 순으로 나타나 회전교차로의 규모가 작을수록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또 교차로 평균 통행시간은 설치 전 25.2초에서 설치 후 19.9초로 5.3초가량 단축됐다.

ⓒ 행안부 자료
ⓒ 행안부 자료

이같은 긍정적인 효과에 정부는 회전교차로 설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행안부는 체계적인 회전교차로 설치·관리를 위해 중장기 시설 개선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대상지 선정 기준, 설치를 위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 등을 포함한 설계·운영 매뉴얼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2차로형 회전교차로에서 자주 발생하는 차로 변경에 따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설계지침을 보완하기로 했다.

또 승용차 통행이 잦은 주택가 작은 교차로에 설치할 수 있도록 초소형 회전교차로 설계기준도 마련할 예정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교통안전과 차량흐름 개선에 효과가 검증된 회전교차로를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라며 "교통사고 감소와 통행시간 단축을 위해 관련 제도를 지속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영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회전교차로에서 상대방을 배려하고 양보하는 선진교통문화가 정착돼 교통안전이 제고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