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LG그룹, 공정 거래문화 조성 귀감"
정세균 총리 "LG그룹, 공정 거래문화 조성 귀감"
  • 이선욱 기자
  • 승인 2021.03.17 20:5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강서 LG 사이언스파크를 방문, VR체험과 주요 제품 등을 참관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강서 LG 사이언스파크를 방문, VR체험과 주요 제품 등을 참관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2025년까지 수출 7000억불 달성을 위해서는 LG그룹 사례에서처럼 대기업들이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지원해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해 가는 개방형 혁신이 보다 활성화돼야 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LG그룹이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스타트업과의 상생협력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것에 감사한다"며 "협업을 통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 새로운 제품과 기술개발에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과 스타트업과의 협업은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대기업에게도 혁신적 기술과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LG그룹은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와 공정한 거래 문화 조성에 노력해 타 그룹의 귀감이 되고 있다"면서 "더불어 잘 사는 경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상생의 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대기업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용과 투자를 최대한 늘리고, 협력사 등 중소기업의 애로해소에도 적극 나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로부터 LG사이언스파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후 LG이노베이션 갤러리, 스타트업 상생활동을 참관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1-03-18 06:22:00
LG 구룹 기업이 모범 적으로 귀감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