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기술평가시스템 '에어레이트' 실무 적용
기보, 기술평가시스템 '에어레이트' 실무 적용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1.20 15: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술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인공지능 기반 기술평가시스템인 '에어레이트' 개발을 완료하고 기술평가업무에 적용했다고 20일 밝혔다.

기보는 인공지능(AI) 기술의 금융 적용을 위해 전문평가자의 평가 패턴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특허 가치를 평가하는 시스템인 기술평가모형(KPAS)를 개발했다.

기보는 기술평가모형을 AI 기반의 표준모형 체계로 개편하고 시스템의 차별성과 우수성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에어레이트를 개발했다.

에어레이트는 AI 알고리즘을 도입해 예측 정확도를 기존 모형 대비 기술사업 성장가능성 6%, 위험가능성 12% 이상 향상시켰다.

에어레이트를 통해 재무가 취약해도 성장잠재력이 있는 금융 소외 기술중소기업에 대해 폭넓은 지원이 가능해졌다.

기술사업성장등급, 기술사업위험등급의 구분 활용이 가능해 다양하게 상품을 설계할 수 있어 성장이 기대되는 기술중소기업에 맞춤형 지원이 이뤄질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에어레이트는 해석·설명이 가능한 AI를 모형에 도입해 해석 불가, 블랙박스의 한계를 극복한 혁신사례로 평가됐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기보 신기술평가시스템은 기술평가에 AI기법을 본격 도입한 국내외 최초 사례"라며 "전문가의 통찰력과 안정성, AI의 정확성이 상호 협력하는 콜라보레이션 모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쟁력 있는 평가업무체계를 강화해 경쟁기관의 패스트팔로워 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