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북이탈주민' 자립·정착 팔 걷고 나선다
노원구 '북이탈주민' 자립·정착 팔 걷고 나선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1.01.05 10:1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서울 노원구는 북한이탈주민의 정착 만족도를 높이고, 지역사회 내 안정적 자립을 돕기 위한 토대 구축에 나섰다고 5일 밝혔다.

노원구에는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 가장 많은 1120여명의 북한이탈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서울시 전체 이탈주민의 15.9%에 해당하는 수치다.

는 지난해 3월 이탈주민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것을 파악하기 위한 생활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431명이 응답한 설문결과 주민들은 취업과 기술자격증 취득, 의료지원 등의 욕구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는 이들의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서는 맞춤형 일자리 발굴 등 취업 지원에 대한 체계적 관리가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우선 올해부터 취업 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직업훈련 교육비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취업에 꼭 필요한 자격증 취득을 도와 이탈주민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구는 요양보호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개인별 학원비 전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자는 2명으로 올해 2~3월 북부하나센터를 통해 선정한다.

이탈주민 자녀를 위한 교육비 지원 사업도 펼친다. 이탈주민 자녀들은 남북 간 언어와 문화 차이로 인해 언어 이해 및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이에 구는 내년부터 대상자 눈높이에 맞는 1대1 방문학습 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 자녀로 주 1회 방문을 통해 한글, 수학 등의 과목을 지도받게 된다.

아울러 찾아가는 의료지원 사업을 통해 신체정서적 어려움도 보살핀다. 구는 하나원에서 노원구로 최초 전입하는 이탈주민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1대1 맞춤 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신체계측, 기초혈액검사, 진찰과 상담 등 보건소와 연계한 건강검진과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정밀 검진이 필요한 대상자는 2차 병원 연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도 안정적인 생활 지원책 마련을 위해 매년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 조사를 실시한다. 구청과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북한이탈주민지원 지역협의회와 실무협의회 회의를 반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북부하나센터와 동주민센터 간 연계망 구축을 통해 위기대상 사례공유와 협업방안을 논의하는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이탈주민을 위해 2차례에 걸쳐 23000여매의 마스크를 지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 그 어느 때보다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시기"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주민들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