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 CCTV로 본다 … 배달음식 안전 관리 강화
주방 CCTV로 본다 … 배달음식 안전 관리 강화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2.29 13:2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이 안심하고 배달 음식을 소비할 수 있도록 음식점 주방 공개(CCTV) 시범사업 추진 등 '배달 음식점 안전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방안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배달음식 소비가 증가하면서 이물, 위생불량 등 음식점 위생 문제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사전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추진됐다.

세부적으로는 영업자의 자발적인 위생수준 향상 유도와 다소비 위해우려 배달음식 집중 관리, 음식점 이물관리 강화 등이다.

소비자 신뢰도 제고를 위해 조리시설과 과정 등을 소비자에게 공개할 수 있도록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와 회원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식약처는 주방 공개에 참여하는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위생관리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가맹점의 위생수준 향상을 위한 교육, 식품안전기술 제공 등을 의무화 하는 내용으로 '식품위생법' 개정을 추진한다.

음식점의 자율적 위생수준 향상을 위해 피자·치킨 등 배달전문 음식점의 위생등급 지정을 확대한다.

배달음식으로 많이 취급되고 있는 품목을 중심으로 맞춤형 위생관리 매뉴얼을 지속적으로 마련·배포할 계획이다. 족발, 치킨 등 다소비 품목을 판매하는 배달음식점과 주문량이 많은 업소를 대상으로 식약처·지자체간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특별점검을 품목별로 전수점검한다.

특별점검 진행 1개월 전 사전 예고를 통해 영업자들의 자율 관리를 유도하고 배달음식 용기·포장에 대한 위해물질 검사도 진행해 부적합 업체는 공개할 계획이다.

별도로 배달음식점 전수점검을 연중 진행하며 점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협회 소속 자율지도원은 회원사를 지자체는 비회원 업소를 담당해 점검한다. 전문 배달원을 활용해 무신고 업소, 위생불량 음식점 등의 신고를 유도해 위생 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선제적인 위해정보 수집을 위해 배달음식 이용자 평가, 배달앱 접수 불만사항, 소비자 신고 등을 분석해 음식점 사전 점검에 활용할 예정이다.

쥐 등 설치류의 침입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기준을 강화하고 그 배설물을 발견시에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처분기준도 신설한다.

원인조사 결과의 투명한 공개와 위반 행위에 대한 명확한 처분을 위해 음식점에서 위해·혐오도가 높은 이물이 발견되면 식약처에서 직접 조사를 진행한다.

영업자의 위생의식 개선을 위해 협회, 소비자위생감시원 등과 이물 방지를 위한 위생모·위생복 착용 등 위생수칙 지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위생관리 우수업소에 대해 정부표창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음식 등 온라인을 통한 식품 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들이 가정 등에서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12-29 16:53:39
주방보면못먹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