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문제 주민 손으로 해결' 노원구 '협치공론단 100명 모집
'동네문제 주민 손으로 해결' 노원구 '협치공론단 100명 모집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1.20 08:5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노원구. ⓒ 세이프타임즈DB
▲서울 노원구. ⓒ 세이프타임즈DB

서울 노원구는 동네 문제를 주민들과 협의하고 해결하는 민관협치를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내년에는 부문별 실행의제 9개, 기반구축의제 15개를 선정하고 8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할 예정이다. 지역사회 혁신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민과 관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협치조정관을 채용한다. 협치위원도 30명에서 40명으로 늘렸다.

구는 다음달 4일까지 협치 공론단 100여명을 모집하고 있다. 협치공론단은 내년 권역별 상설 공론장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등 풀뿌리 직접 민주주의 실천의 장이 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오는 25일 구청 대강당에선 1기 협치노원 활동 공유회를 개최한다. 공유회는 2018년도부터 민과 관이 태스크포스를 구성, 협업해 온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1기와 2기 협치위원과 협치 관련 활동주민과 직원 등 약 100여명이 참여한다.

한편 구는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소년 아지트 월계2동 인덕대 앞 지하보도를 활용한 문화창작공간 등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모두 26개 사업이 민관 협치를 통해 실현됐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협치는 주민이 정책기획부터 평가까지 전 과정에 스스로 참여해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는 지역사회혁신"이라며 "그간 추진해 온 1기 협치 기반을 바탕으로 2기에도 더 많은 참여와 더 깊은 숙의를 통해 노원구 전역에 협치 문화가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