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진출 스타트업 40% "처음부터 세계시장 목표" … 절반 북미 창업
해외진출 스타트업 40% "처음부터 세계시장 목표" … 절반 북미 창업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9.18 16:1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본글로벌 스타트업 지역 분포 그래프. ⓒ KOTRA
▲ 본글로벌 스타트업 지역 분포 그래프. ⓒ KOTRA

KOTRA가 8월 말부터 2주간 135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해외에 진출한 스타트업의 40%가 처음부터 해외에 창업한 '본글로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자가 39세 미만이며 혁신기술·비즈니스모델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창업한 한국계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해외창업 한국계 스타트업 10개 가운데 8개는 북미와 아시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48.1%가 북미 지역으로 그 가운데 80%가 실리콘밸리에 집중돼 있다. 아시아에서 창업한 한국계 스타트업은 34.1%였다. 유럽 11.1%, 중동 3%, 대양주 2.2%, 중남미 1.5% 지역이 뒤를 이었다.

한국계 스타트업 해외창업 분야는 모바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게임, 라이프스타일 등 고른 분포를 보였다.

해외창업 아이템은 '무형의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이 72.6%를 차지했다. 유형의 제품과 서비스가 결합한 형태는 18.5%, 유형의 제품이 8.9%로 뒤를 이었다. 창업 준비기간은 1~2년이 40%로 가장 많았다.

투자유치 금액을 기준으로 한국계 스타트업을 구분하면 '시리즈A' 단계 기업이 전체 26.7%로 가장 많았다. 시드 17%, 프리A 10.4% 순이었다. '시리즈B'는 9.6%, '시리즈C' 이상 스타트업은 5.9%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원수는 5인 이하가 전체 37.8%다. 종업원수가 6~10명, 11~30명인 스타트업은 18.5%로 비중이 같았다. 직원 30명 이상인 스타트업은 17.8%로 나타났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한국계 본글로벌 스타트업이 보다 많이 탄생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11월에 2주간 글로벌오픈 이노베이션코리아를 개최해 스타트업 500개가 세계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마당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옹이 2020-09-20 06:39:21
해외로 창업을 하고 우리나라 떠나는구나 희망이 없는 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