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추석 명절 앞두고 시설물 '특별 안전점검'
대구시, 추석 명절 앞두고 시설물 '특별 안전점검'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9.07 15: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놀이기구 앞 스텐레스 계단 논슬립 미설치와  간판 전원 전선 보호관 파손됐다. ⓒ 대구시
▲ 놀이기구 앞 스텐레스 계단 논슬립 미설치와 간판 전원 전선 보호관 파손됐다. ⓒ 대구시

대구시는 7~25일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서민생활과 집결된 전통시장, 대형마트, 여객터미널 등 다중밀집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이행실태 점검을 한다.

점검은 추석 명절을 대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집중 확인·점검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재난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점검대상은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 판매시설 144곳, 영화관 등 문화와 집회시설 32곳, 고속·시외버스터미널 4곳, 유원시설 11곳 등 197곳 등이다.

대구시 점검반은 건축, 소방분야 민간전문가와 합동으로 2곳, 정부합동안전점검단과 1곳을 표본으로 점검한다.

점검은 △소방시설,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등 소방안전관리 적정여부 △건축물 주요 구조부재의 균열, 누수 등 결함발생 여부 △승강기, 에스컬레이터, 전기, 가스 안전관리와 작동상태 확인 △코로나19 대응 가이드라인 준수 여부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직접 현장에서 개선한다. 현장조치가 어려운 경우에는 사업자에게 신속하게 개선을 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시민들이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여객터미널 등 시설물을 사전 점검해 위험요인을 제거, 재난발생 예방과 코로나19 확산방지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