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4차 인간
[신간] 4차 인간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5.09 10: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솔, 신현주·한빛비즈·1만6800원

인간은 언제나 인간답게 살기를 꿈꾼다. 하지만 인간의 영역을 넘나드는 기술이 등장하며 인간의 경계는 갈수록 모호해진다. '팬데믹'과 '뉴노멀'이 소리 없이 우리 삶을 바꿔놓은 것처럼 기술 혁명은 계속 인간을 위협한다.

좀 더 깊이 인간의 운명을 고민해야 하는 이때, 정작 인간은 기술에 가려 방치돼 있다. 미래에 대한 탐구는 '인간다움'을 묻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

인간은 기계와 무엇이 다른가? 우리는 어떤 인간으로 남아야 하는가? 먼저 이 질문에 답을 해야 우리는 새로운 기술혁명을 담대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

우리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인간답다'의 제대로 된 정의가 필요하다.

'인간다움'의 정의를 논하기 위해 세계 정상의 연구 현장을 누빈 EBS 다큐프라임 <4차 인간> 3부작을 책으로 만난다.

재팬프라이즈 최고작품상, 휴스턴국제영화제 은상 수상 등 의미 있는 철학 담론을 제공해 세계의 가치를 인정받은 프로그램이다.

<4차 인간>은 19개의 질문으로 프로그램의 핵심을 정리하고 미방송된 취재 내용까지 담았다. 제작진의 생생한 목소리가 무게감을 덜어내고 깊이를 더한다.  

이 책의 목적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간이 함께 공존하고 성찰하며 살아가는 방식을 고민하게 만드는 것이다.

프로그램 3부작의 거대 담론은 책에서 19개의 질문으로 세분화된다.

'기술로 인간을 영원히 살게 할 수 있을까?', '뇌에도 스위치가 있을까?, '인간은 기계와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등 누구라도 떠올려봤을 법한 질문, 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제작진이 품고 있던 질문들로 구체화했다.

이 책은 미래가 현재와 얼마나 더 달라질 것인지, 기술이 지금보다 얼마나 더 발전할 것인지 그 '차이'에 주목하지 않는다. 사람과 기술(기계)이 함께 만들어나갈 '관계'에 대해 이야기한다.

첨단 기술의 현장에서 논의가 이뤄지지만 초점은 늘 인간을 향해 있다. 과학이 아닌 철학의 질문처럼 느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5-10 06:20:14
4차 이간이든 미래모든것이 기계화 로봇이 일들 하는 세상이오면 사람들은 할일이 줄어드러 일자리가 없어 서민들은 살기가 힘들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