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수확철 농기계 사고 주의하세요"
행안부, "수확철 농기계 사고 주의하세요"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10.24 14:0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가을걷이가 한창인 농촌에서 경운기와 트랙터 등 농기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24일 밝혔다.

2014년부터 2018년 사이에 발생한 농기계 사고는 6981건으로 649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가을 수확기인 10월에는 농기계 사용이 늘면서 사고도 834건으로 5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생했고 사망자가 79명으로 가장 많았다.

농진청에서 발표한 ‘농업기계 관련 농업인 손상실태’에 따르면 전체 농업인 191만3546명 가운데 59%인 113만1431명이 농기계를 사용하고 이 가운데 1만6961명(1.5%)이 관련 손상을 입었다.

농기계 손상자를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70대 이상이 7081명(42%)으로 가장 많았다.

50대가 4939명(29%), 60대가 4299명(25%)순으로 발생했다. 50대 미만에서도 4%(642명)가 발생했다.

지난 2015년에 조사 된 농기계 사고 발생 시간대를 살펴보면 오전 11시(19%)와, 오후 3시(18%) 전후에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다.

행안부는 농기계 사고를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을 공개했다.

경운기 등 농기계로 좁은 농로, 굽었거나 경사진 길 등을 이동할 때는 진입하기 전에 미리 속도를 줄여 저속으로 운행한다.

길 가장자리에 난간이 없거나 풀이 무성할 때는 도로 상태를 알 수 없어 넘어지기 쉬우니 안쪽으로 이동한다.

농기계로 논·밭두렁을 넘을 때는 두렁과 직각 방향으로 넘고, 특히 두렁이 높은 곳을 출입할 때는 각별히 주의한다.

농기계를 세울 때는 평탄한 곳에 하고, 어쩔 수 없이 경사된 곳에 주차할 때는 받침목을 고여 둔다.

수확을 마친 농작물을 농기계에 과도하게 싣고 이동할 경우 쏠림 현상으로 위험하니 주의한다.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농기계를 다룰 때는 사용방법과 안전수칙을 충분히 숙지하고 가급적 어두워지기 전에 일을 마쳐야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