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알뜰폰 지원한다 … 도매대가 인하
과기부, 알뜰폰 지원한다 … 도매대가 인하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9.25 09: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알뜰폰 사업자가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알뜰폰 활성화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정책에는 도매대가 인하, 이용자에게 인기 있는 LTE 요금제와 5G에도 도매제공 확대 등을 포함하고 있다.

알뜰폰은 현재 8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해 이통시장의 12%를 차지하고 있다. 저렴하고 다양한 요금제 출시를 통해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낮추고, 이용자 선택권도 확대해 왔다.

적자폭이 감소하고 있긴 하나 여전히 적자는 지난해 기준 11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기존 가입자가 이탈하는 등 어려움도 있다.

과기정통부는 알뜰폰, 이통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알뜰폰 활성화 협의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참고해 대책을 마련했다.

저가 요금상품에 주로 적용되는 종량제 도매대가는 음성 22.41→18.43원/분, 데이터 3.65→2.95원/MB, 단문메시지 6.10→6.03원/건으로 낮춘다.

올해 인하율은 음성 17.8%, 데이터 19.2%, 단문메시지 1.15%로, 지난해 음성 15.1%, 데이터 19.1%, 단문메시지 1.13% 대비 높은 수준이다.

주로 중고가 요금상품에 적용되는 수익배분 도매제공 방식은 SKT T플랜 요금제로 확대하고, 밴드데이터 요금제의 도매대가를 낮춘다.

알뜰폰 사업자가 이통사의 특정 정액요금제를 재판매하는 경우, 해당 요금제 가격의 일정비율을 이통사에 도매대가로 납부한다.

T플랜 요금제는 재판매를 요청하는 알뜰폰 사업자에게 100GB 구간까지 전산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신규 도매제공되고, 도매대가는 1.5GB 43%, 2.5GB 47.5%, 4GB 52.5%, 100GB 62.5%이다.

도매제공하고 있는 밴드데이터 요금제는 데이터를 다량 사용할 수 있는 11GB 구간 대가를 51.5%→50%로 1.5%p 낮췄다.

5G의 경우 올해 안에 SKT, LGU+에서 제휴 등을 통해 도매제공을 시작할 계획이다. 도매제공 의무제도의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이후 고시 개정을 통해 도매제공의무사업자(SKT)의 5G 제공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알뜰폰이 SKT에서 다량으로 도매제공을 받을 경우 대가를 할인하는 다량구매할인의 구간을 신설하고, 할인율을 높였다.

이에 따라 할인이 적용되는 사업자는 1개에서 7개로 늘어난다.

한편, 알뜰폰도 이통 3사 최신 로밍요금제를 재판매할 수 있게 된다.

알뜰폰 사업자의 원가부담을 낮추기 위해 전파법 시행령을 개정해 전파사용료 면제 기한을 1년 연장한다.

현재 전파법 시행령은 입법예고되고 있다. 연내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알뜰폰 사업자의 안정적인 영업을 지원하기 위해 도매제공 의무제도의 유효기간을 3년 연장한다.

현재 일시적으로 동 제도가 일몰됐으나, 이통사와의 협의를 통해 기존과 변함없이 도매제공을 지속한다.

KB국민은행은 다음달 LGU+ 망을 이용해, 5G․LTE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통신과 다양한 분야를 융합해 이용자의 편익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