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할인 뒤엔 사진 요구 … 성형외과 278곳 '덜미'
파격 할인 뒤엔 사진 요구 … 성형외과 278곳 '덜미'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7.31 13:5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 성형외과가 고가와 저가의 시술을 조합해 묶어팔기 광고를 하고 있다. ⓒ 복지부
▲ 한 성형외과가 고가와 저가의 시술을 조합해 묶어팔기 광고를 하고 있다. ⓒ 복지부

인터넷에서 과도한 광고법을 사용해 환자를 유인한 의료기관이 무더기로 걸렸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이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과 SNS사회관계망에서 전자상거래(소셜커머스)를 통해 의료법상 금지된 과도한 환자 유인과 거짓 의료광고를 한 의료기관 278곳을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복지부와 인터넷광고재단은 지난 1월부터 두 달 동안 성형·미용 진료 분야를 중심으로 의료법 위반사항을 검토했다. 애플리케이션과 소셜커머스에서 과도한 유인행위 등 행사성 의료광고를 하는지가 점검사항이었다.

메인화면에서 할인금액만을 제시하고 자세한 광고 내용에서 사진 제공, 후기작성 등 조건을 부가하는 방식으로 환자를 유인하는 광고가 주를 이뤘다.

그 외에도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을 조장하거나 부작용이 없다고 홍보, 전세계 최초 최저가라고 과장하는 광고 등이 적발됐다.

의료광고 애플리케이션 2곳에 게재된 1800건 가운데 863건(47.9%), 소셜커머스(2곳)에 게재된 602건 가운데 196건(32.6%)이 의료법을 위반했다.

정경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은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협력해 애플리케이션과 소셜커머스 의료광고를 사후에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의료법 위반 광고가 확인된 의료기관을 관할 보건소에 사실 확인토록 하고 행정처분을 의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