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 화재진화차로 도서벽지 지킨다
다목적 화재진화차로 도서벽지 지킨다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6.04.26 12: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안전교부세 이용해 소방장비 연차적 보강.
탱크용량 900L(35분간 방수가능)의 다목적 화재진화차.

국민안전처는 소방관서가 설치된 지역과 멀리 떨어져 있는 도서벽지에 의용소방대가 활용하는 소방장비를 보강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안전처는 소방안전교부세를 이용해 지난해 15억5000만원을 들여 전남 32개 도서지역에 화재진압장비(다목적 화재진화차 22대, 삼륜자동차 10대)를 배치했다.

다목적 화재진화차는 자칫 대형화재로 확대될 수 있는 2곳의 섬마을, 완도 대모도 주택 헛간화재와 진도 가사도 야산화재를 초기에 진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 정책은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지난해 2월, 소방장비와 소방공무원이 없어 화재에 대해 속수무책인 도서벽지에 소방안전교부세로 화재진압장비와 개인안전장비(헬멧, 방화복, 안전장갑, 마스크)를 보강해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의용소방대로 지역의 안전을 확보하라는 지시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 사업은 100인 이상 거주하는 도서벽지 239개소에 소방장비를 연차적으로 보강하는 것이다.

지난해에는 섬이 많은 전남의 섬에 시범적으로 배치했으며, 올해부터는 전국적으로 확대해 매년 52개소를 2019년 51개소를 보강해 총 116억원을 들여 완료할 계획이다.

도서벽지를 비롯해 읍ㆍ면 지역 의용소방대원들은 부족한 소방공무원을 대신해 현장 활동을 수행했으나, 개인안전장비가 없었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방공무원들이 착용하는 개인안전장비를 2019년까지 매년 100억씩 지급해 나가는 것도 병행된다.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장은 "도서벽지에 소방장비 보강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고 그 지역의 의용소방대원에게 장비조작과 화재진압 훈련을 매월 3시간 이상 실시해 그동안 화재에 취약했던 도서벽지의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