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2000명 이상 개에 물려 119구급대 출동했다
매년 2000명 이상 개에 물려 119구급대 출동했다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9.02.13 13:49
  • 댓글 1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은 최근 3년간 119구급대가 개 물림사고로 병원에 이송한 환자가 6883명이라고 13일 밝혔다.

소방청에 따르면 개에 물린 환자는 2016년 2111명, 2017년 2404명, 지난해 2368명 등으로 매년 2000명 이상이 사고를 당했다.

야외활동이 많은 5월부터 10월까지 월평균 226명으로 연평균 191명보다 18%(35명)가 더 많았다.

개 물림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어린이와 개가 단둘이 있게 하지 말아야 하며 개를 데리고 외출할 때는 반드시 목줄과 입마개를 채워야 한다.

개가 공격할 때는 가방, 옷 등으로 신체접근을 최대한 막고, 넘어졌을 때는 몸을 웅크리고 손으로 귀와 목을 감싸 보호해야 한다.

소방청 관계자는 "개에 물리면 즉시 흐르는 물로 상처를 씻어주고 출혈 부위는 소독된 거즈로 압박하는 등 응급처치를 한 뒤 신속히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2-14 16:29:52
동물은 항상 조심해야 됩니다..
개도 훈련이 필요합니다..저희집 개는 물지 않지만 묶어놓고 대신 산책도 하지요.

경기미시 2019-02-14 16:02:21
목줄하고 다니는 개는 많이 봤지만 입마개하고 다니는 개는 별로 못 봤어요
입마개 하고 다녀야 못 물지요!

윌리엄스 2019-02-14 15:30:14
우리 개는 안물어요.
그런 말은 닥치시오.
개는 주인 만 안물어요. 나머지는 다 뭅니다.

보신탕 2019-02-14 14:42:35
보신탕집을 없애니 그런일이 생겨요 이북같이 떳떳하게 단고기로 먹으면 개를 집밖으로 내보내지 않아요

바람 2019-02-14 10:23:24
사람보다 더중요한 애완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