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도 시설정비 2020년까지 완료 … 지반침하·침수피해 예방
하수도 시설정비 2020년까지 완료 … 지반침하·침수피해 예방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8.12.11 14:37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하수도 시설에 의한 지반침하, 도시침수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하수도 시설 정비를 앞당겨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부는 2015∼2016년 정밀조사에서 지반침하(싱크홀) 등이 우려돼 긴급 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된 하수관로 1507㎞의 교체·보수 완료를 당초 목표한 2021년에서 2020년으로 앞당긴다.

환경부는 긴급 보수가 필요한 하수관로 1507㎞를 2017부터 2021년까지 1조7000억원(국비 7200억원)을 투입해 개보수하는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2017년부터 2년동안 국고 1580억원을 투입해 1206㎞를 교체·보수 중에 있다.

나머지 301㎞는 2021년까지 보수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결정으로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1년 앞당긴 202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전남 보성군 등 상습침수지역 12곳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침수 대응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사업비 3900억원(국고 2360억원)이 투입된다.

환경부는 2016년 25.8%, 2017년 31.9%, 올해 38.4% 수준인 하수관로 정비 전체 예산 중 노후관 교체·보수 비중을 2025년까지 50%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황계영 상하수도정책관은 "하수도 시설에 의한 지반침하·침수피해를 예방해 국민이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수관로 개보수 사업의 국비 지원 확대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산타워 2018-12-12 05:44:15
싱크홀 방치는 큰 재해를 기다리는 것~
이왕에 할 거면 앞당겨서 하는 것이 재해 예방이죠

용만이 2018-12-11 15:23:09
백년 대결을 내다보고 공사를 제대로 감독 공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