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용산 붕괴건물 주변도로 공동 없었다"
서울시 "용산 붕괴건물 주변도로 공동 없었다"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6.07 18:5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일 오후 12시 35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 서울소방재난본부
▲ 지난 3일 오후 12시 35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로 2가 4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졌다. ⓒ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 용산 상가건물 붕괴사고 주변 도로 땅 밑에 '공동(空洞·지표 밑에 생긴 빈 공간)'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5일 오후 사고 건물 주변 도로 4.5㎞ 구간에서 공동 탐사를 한 결과 아무런 공동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7일 밝혔다.

3시간 가량 이어진 탐사에는 서울시 품질시험소와 지하안전영향평가기관 셀파이엔씨가 보유한 지표투과레이더(GPR)가 설치된 특수차량 2대가 투입됐다.

사고 이후 붕괴 상가 일부 상인과 전문가들은 주변 대형 공사장의 발파 작업 등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됐다. 서울시는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선 합동감식단의 요청에 따라 탐사를 벌였다.

공동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발파작업으로 인해 노후건물이 흔들렸을 가능성이 있어 붕괴 건물 인근에서 진행 중인 대형 공사가 사고 원인에서 아예 배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주변 도로 지하에는 빈 공간이 없어 싱크홀 등에 따른 함몰 가능성은 작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합동감식단에서 사고 원인 규명 작업의 하나로 탐사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시는 인근 지역 공공도로에 대한 주민 불안 해소와 노후 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해 탐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건물 붕괴 지역내 일부 도로는 탐사 차량 진입이 불가능해 이번 탐사에서 제외됐지만 감식단의 요청이 들어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