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현충일]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제63회 현충일]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6.05 13: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만에 대전 현충원서 추념식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다.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식에서 현충탑에 헌화한 뒤 분향하고 있다. ⓒ 청와대

국가보훈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오는 6일 오전 9시 47분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현충일 추념식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것은 1999년후 19년 만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순직 소방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돼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돼 있다"며 "지금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시는 분들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의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오전 10시 정각에는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추모묵념을 한다.

추모묵념 때는 세종로사거리, 광화문, 한국은행 앞, 국회의사당 앞 삼거리, 삼성역 사거리 등 서울 18곳을 포함해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225곳의 주요 도로에서 차량은 일시 정차해야 한다.

국민의례 때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과 애국가 선도는 지창욱, 주원, 강하늘, 임시완 등 군 복무 중인 연예인들이 한다.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 그리고 평화의 소망을 담은 이해인 수녀의 추모헌시 '우리 모두 초록빛 평화가 되게 하소서'는 배우 한지민 씨가 낭독한다. 추모공연 때는 가수 최백호 씨가 '늙은 군인의 노래'를 부른다.

순직 군인, 경찰, 소방공무원의 유족에게는 국가유공자 증서가 전달된다.

이번 현충일 추념식은 유튜브 보훈처 채널(www.youtube.com/user/mpvakorea/live)로 생중계된다.

한편 지방 현충일 추념식은 17개 시·도와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서울현충원과 전국 충혼탑 등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