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온실 실손상품 폭 다양화와 무사고 환불 제도 검토
안전처, 온실 실손상품 폭 다양화와 무사고 환불 제도 검토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6.03.17 09: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풍수해보험사업의 발전적인 방향 제시와 6월에 새롭게 출시될 온실 실손상품에 대해 보험사별로 그동안 진행된 연구내용을 공유하고, 협력이 필요한 사항을 논의한다고 17일 밝혔다.

온실 실손보장형 상품은 보험금이 3단계로만 구분(소파, 반파, 전파)해 지급됐던 기존 정액형 상품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상품선택의 폭을 다양화 해 달라는 수요자의 지속적인 요청을 반영해 작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도입이 추진돼 왔다.

또한 기존의 상품들도 신규상품 출시일에 맞춰 일부 개선될 예정이다.

개선 내용은 그간 가입이 제한됐던 비규격 온실 중 구조 안정성이 검증된 안전한 온실은 보험에 가입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6월부터 제주 등 일부 시범지역에서 적용한 후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보험에 가입된 시설물이 가입기간동안 풍수해 사고를 입지 않은 경우, 개인이 부담한 보험료의 일부를 돌려주는 제도(No Claim Bonus)의 시행을 검토 중이다.

풍수해보험은 지난 1월 제주 등에 내린 폭설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시설물을 복구하기 위한 보험금이 지급되어, 피해주민의 복구비 마련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한 바 있다. 

보험금을 지급받은 주택의 경우 그 금액이 평균 1500만원 수준으로, 같은 피해로 인해 주택에 지급된 재난지원금(평균 540만원)에 비해 건당 3배가량 더 많은 금액을 지급받았으며, 보험금을 지급받은 온실은 그 금액이 평균 2250만원 수준으로 같은 기간 폭설피해로 인해 온실에 지급된 재난지원금(평균 278만원)의 약 8배 수준이었다.

이와 관련 국민안전처는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풍수해보험사업의 발전을 위하여 17일 오후 4시 종로구 이마빌딩에서 사업에 참여하는 5개 보험회사의 부서장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2015년 사업결산에 대한 평가와 향후 풍수해보험이 나아가야 할 큰 그림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그동안 풍수해보험 신상품 · 상품개선에 참석해온 한 민간 관계자는 "풍수해보험 활성화에 대한 국민안전처의 강한 의지가 느껴진다"며 "좋은 상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하는 이한경 국민안전처 재난복구정책관은 "현재 판매되는 상품을 끊임없이 개선해 가입자들이 더 많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풍수해보험에 대한 충분한 홍보가 이루어지고, 많은 국민들이 보험에 가입한다면 어떠한 자연재난이 닥쳐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