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전처 장관, 용산역 앞 보도 균열 현장 확인 점검
국민안전처 장관, 용산역 앞 보도 균열 현장 확인 점검
  • 김대수 기자
  • 승인 2016.03.02 12: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인 2일 서울 용산구 앞 보도 균열과 관련해 서울시 및 용산구 관계자, 민간전문가(한국시설안전공단) 등과 함께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용산역 광장 앞 도로균열 발생지점 현황

이번 점검은 작년 2월 20일 발생한 용산구 용산역 앞 건축공사장(용산푸르지오) 옆 보도침하(직경3m×깊이3m) 사고 장소와 인접하고, 용산역 앞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는 도로로써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긴급안전점검을 하게 됐다.

박인용 장관은 용산구 관계자로부터 도로 균열의 발생 경위와 원인을 보고 받은 후 도로균열 현장과 작년 2월 보도침하 사고 현장을 모두 점검한 후, 도로 균열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속히 정밀진단 후 복구토록 지시했다. 

박잉용 장관은 "대형사고 방지를 위해서는 사전 예방이 중요함으로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용산역 광장 앞 도로균열 발생지점 현황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