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2명 숨진 석란정 ··· "관리인이 창고로 사용"
소방관 2명 숨진 석란정 ··· "관리인이 창고로 사용"
  • 임정균 기자
  • 승인 2017.09.18 13:32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원인 규명 위한 합동 감식

소방관 2명의 목숨을 앗아간 강릉 경포 '석란정' 붕괴사고의 도화선이 된 화재 원인을 둘러싸고 여러 의문이 제기된 가운데 관리인이 최근까지 석란정을 창고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강릉경찰서는 18일 석란정 붕괴로 이어진 화재 원인 조사를 위한 유관 기관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다. 합동 감식에는 강원지방경찰청, 강원도소방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전기안전공사, 한국전력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경찰은 "1956년 지은 목조 기와 정자인 석란정은 최근에는 인근에 사는 관리인이 담당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석란정 관리인이 건물 내부에 여러 가지 비품을 보관하는 등 창고로 사용했다고 진술하고 있다"며 "보관 물품 중에는 페인트통을 비롯한 인화성 물질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합동 감식을 통해 이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석란정 내부에는 전기설비가 있지만, 최소 6개월 전에 이미 완전히 차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참사가 난 석란정에 최초로 불이 난 것은 지난 16일 오후 9시 45분으로 이 불은 10여분 만에 불을 껐다.

그러나 이튿날인 지난 17일 오전 3시 51분쯤 다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차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순직 소방관 2명은 정자 건물 바닥에서 연기가 나자 정자 안으로 들어가 도구 등으로 잔불 정리작업을 벌이다 참변을 당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wseo62 2017-11-25 19:33:27
어쩌다 이런일이....
고인의 명복을 뵙니다

허현희 2017-09-19 08:25:11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