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4차 산업혁명 선도할 핵심ㆍ원천기술 개발"
미래부 "4차 산업혁명 선도할 핵심ㆍ원천기술 개발"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7.01.07 15: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6일 서울청사에서 5개 부처 신년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산업과 새 서비스를 창출, 제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하는 전략을 수립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6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올해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5월 중 AI 기술 확보 전략과 분야별 투자 방향을 담은 AI 연구개발 로드맵을 세우고 이에 따라 각종 AI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인공지능 국가전략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AI 기반 초연결 사회에 대비한 기술개발에 139억원, 관련 기술인 두뇌 모방 반도체 개발에 50억원, 계산과학 육성에 53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한다. 빅데이터의 유통과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데이터진흥원 내 데이터 스토어를 국제규격으로 업그레이드해 민간에 개방한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지능정보화기본법 등 관련 법제를 마련하고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지능정보사회전략위원회로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경기 성남시 '판교 창조경제밸리'가 스타트업들의 혁신 생태계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미래부는 지자체와 전담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센터에 올해 72억8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구센터는 가상ㆍ증강현실 분야를 집중 지원하기 위한 인프라를 강화하고 스타트업 보육공간도 20실에서 100실로 늘린다. 경기센터는 해외진출 프로그램 혜택을 받는 스타트업의 수를 40팀으로 늘린다. 한진그룹이 전담대기업 역할을 맡아 온 인천센터에 KT 합류하고 울산센터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도 참여키로 했다.

미래부는 ICT 분야 유망기업 300곳을 선정해 R&D 자금을 지원하며 신기술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인재 450명을 양성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기초과학자가 원하는 연구를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자유공모형 기초연구 과제' 예산을 1152억원 증액해 8779억원을 투입한다.

젊은 과학자들이 안정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1000명에게 300억원의 연구비를 주기로 했다. 소프트웨어 분야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SW 중심대학을 14곳에서 20곳으로 늘리고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SW 영재학급을 운영하는 계획도 세웠다. 

스마트카와 무인기의 상용화를 지원하고 신약ㆍ의료기기 개발에 1271억원을 투입한다. 

3월부터는 전남 고흥, 강원 영월 등 도서ㆍ산간지역에 의약품 드론 시범배송을 실시키로 했다. 또 3월에 외화배달 서비스를 개시하고 6월부터 우편물 당일배송을 확대하는 등 국민편익 중심으로 우편서비스를 개선키로 했다. 

2월부터 우체국에 증권사를 유치하고, 펀드판매를 추진하며 모바일슈랑스 전용앱을 개발하는 등 우체국 금융서비스도 다변화한다.

정부는 SW기업 지원에 401억원을 투입하고 디지털 콘텐츠 펀드도 1100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밖에 내년 평창 올림픽에서 5G 이동통신과 지상파 초고화질  방송을 선보이도록 준비한다는 내용도 올해 업무계획에 담겼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