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국토부 산하기관 중 성범죄 징계 1위 … 최근 5년간 58건
코레일, 국토부 산하기관 중 성범죄 징계 1위 … 최근 5년간 58건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9.28 14: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최근 5년간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국토교통부 산하 주요 공공기관 중 징계를 받은 직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 세이프타임즈

최근 5년간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국토교통부 산하 주요 공공기관 중 징계를 받은 직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성 비위로 인한 징계는 58건에 달해 직원 복무 관리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홍기원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평택갑)이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임직원 징계 처분은 648건으로 집계됐다.

성 비위 관련 징계는 2017년 5건, 2020년 12건, 2021년 17건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사적 만남 요구, 신체 접촉, 음담패설 등을 한 직원 5명이 징계를 받았고 이 중 3명이 파면됐다.

성 비위를 저지른 임직원은 대부분 정직 이상 중징계를 받았지만 감봉이나 견책 조치도 있었다. 성 비위 관련 견책은 5년간 7건, 감봉은 11건 등 경징계가 18건이었다.

견책은 임직원의 잘못에 대해 훈계하는 조치가 전부인데 SNS에 음란물을 게시하거나 음담패설, 성적 비하 발언을 한 임직원들이 견책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성희롱 2차 가해를 한 임직원 2명은 감봉 1개월에 그쳤다.

성 비위로 인한 정직이나 해임, 파면 등 중징계는 40건으로 집계됐다. 사적 만남을 요구하거나, 의도적으로 신체 접촉을 한 임직원 16명은 파면 조치를 받았다. 불법 촬영을 하거나 강제로 신체 접촉을 한 임직원 8명은 해임됐다.

음주나 금품 수수로 인한 징계 처분도 많았다. 근무 중 음주나 근무 전 사전 음주 등으로 적발된 사례는 24건이었고, 청탁이나 금품 수수로 인한 징계는 9건이었다.

코레일의 임직원 징계는 국토부 산하 주요 공공기관 중에서도 압도적으로 많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5년간 징계가 260건이었고, 한국도로공사 79건, 한국공항공사 54건, SR 48건 등 순이다.

홍기원 의원은 "성범죄 특성상 여전히 수면 위로 드러나지 못한 사건이 아직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성 비위 사안에 대해 은폐나 축소 없이 정당한 처분을 내려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