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시장서 NFT 거래 플랫폼 'LG 아트랩' 선보여
LG전자, 미국 시장서 NFT 거래 플랫폼 'LG 아트랩' 선보여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2.09.05 14: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형세 HE사업본부장(오른쪽)과 배리엑스볼(Barry x Ball) 작가가 세계 3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프리즈에서 올레드 TV로 구현한 NFT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 LG전자
▲ 박형세 HE사업본부장(오른쪽)과 배리엑스볼(Barry x Ball) 작가가 세계 3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프리즈에서 올레드 TV로 구현한 NFT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 LG전자

LG전자는 대체불가토큰(NFT) 예술 작품을 감상부터 거래까지 할 수 있는 'LG 아트랩(Art Lab)'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5일 밝혔다.

LG전자는 미국 시장에서 예술 분야 전문가가 엄선한 NFT 예술 작품 거래 플랫폼을 새롭게 선보이고 스마트 TV로 즐기는 고객 경험을 확장한다. 2020년 이후 출시된 LG 스마트 TV를 비롯해 PC, 스마트폰 등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LG 아트랩은 전문가가 추천하는 새로운 NFT 예술 작품을 정기적으로 선보인다. TV에서도 전용 앱 내 QR 코드를 활용하면 스마트폰을 통해 간편하게 작품을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한 NFT 예술 작품들은 집 안 TV 화면으로 언제든 감상하거나 LG 아트랩 내 마켓플레이스에 등록해 판매도 가능하다.

LG전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고화질 TV로 즐기는 예술 작품 감상에 작품을 거래하는 새로운 경험까지 더해 고객에게 일반적인 TV 이상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이달 중 공개 예정인 첫 NFT 작품은 서울에서 열린 세계 3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프리즈에서 선보인 배리엑스볼(Barry x Ball) 작가의 작품이다.

LG 올레드 TV만의 섬세한 화질과 정확한 블랙 표현으로 금속 고유의 질감을 표현한 작품을 세밀하게 구현해 선보였다.

LG 아트랩은 블록체인 플랫폼 헤데라(Hedera)와 LG전자에서 개발한 독자 암호 화폐 지갑인 월립토(Wallypto)를 기반으로 한다.

LG전자는 2020년부터 헤데라의 운영위원회에 참여해 블록체인 선행기술을 연구하고 있고 세계적인 대학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만의 차원이 다른 화질을 통해 아티스트들이 구현한 예술적 가치를 고객 경험으로 확장해 나가기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