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3년만에 '이슬라이브 페스티벌' 연다
하이트진로, 3년만에 '이슬라이브 페스티벌' 연다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8.09 15:0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는 '2022 이슬라이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행사는 다음달 3일 경기 가평군 자라섬에서 진행된다. 국내 유일의 소주 뮤직페스티벌로 코로나19로 인해 3년만에 열린다.

2018년 처음 개최된 이슬라이브 페스티벌은 2019년에 이어 올해 세번째로 진행된다. 이슬라이브 페스티벌은 최정상급 아티스트의 공연과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로 호평을 받아왔다.

올해는 3년만에 열리는 만큼 더욱 다채로운 행사와 콘텐츠를 준비했다. 김태우, 제시, 사이먼도미닉, YGX, 다비치, 이영지, 강다니엘, 멜로망스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 8팀이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페스티벌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300대의 드론 불꽃쇼도 기대가 된다. 공연 외에도 이슬포차와 이벤트존, 굿즈샵 등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웹·모바일과 현장 키오스크를 활용한 안주류 사전예약 시스템으로 현장 대기 시간도 줄인다. 티켓은 오는 18일 낮 12시 인터파크를 통해 공식 판매한다.

정식 티켓 판매에 앞서 오는 11일 얼리버드 티켓이 1000장 오픈되고 얼리버드 티켓 구매 시 소정의 가평 문화사랑 상품권을 지급한다. 행사장에는 20세이상 성인만 입장 가능하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3년을 기다려주신 분들을 위해 다채로운 구성으로 준비했다"며 "참이슬이 지향하는 깨끗함과 즐거움을 담아 건전한 주류 문화를 선도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