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파베이크 상품 '밀크앤허니 클래식 프렌치 토스트' 출시
신세계푸드, 파베이크 상품 '밀크앤허니 클래식 프렌치 토스트' 출시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8.08 14:2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세계푸드가 출시한 파베이크 상품인 밀크앤허니 클래식프렌치토스트. ⓒ 신세계푸드
▲ 신세계푸드가 출시한 파베이크 상품인 밀크앤허니 클래식프렌치토스트. ⓒ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는 파베이크 상품 '밀크앤허니 클래식 프렌치 토스트'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신제품은 집에서도 베이커리 전문점 수준으로 즐길 수 있는 파베이크 상품으로 두께 4㎝의 두툼한 식빵을 사용해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을 극대화하고 폭신폭신한 식감을 살렸다.

파베이크는 생지를 85~90% 정도를 초벌로 구워낸 후 급속 동결한 것으로 에어프라이어로 5~8분 정도만 조리하면 베이커리 전문점에서 즐기던 빵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도 베이커리 매장 대비 20~30% 저렴하다.

일반 계란물보다 진하고 풍미가 좋은 바닐라빈 에그소스를 묻혀 부드러우면서도 고급스러운 맛을 더했다. 꿀·시럽·과일 등 취향에 따라 토핑을 올려 집에서도 마치 호텔이나 전문 레스토랑 수준의 프렌치 토스트를 구현할 수 있다.

집에 있는 간단한 주방가전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조리가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입맛에 따라 예열된 에어프라이어나 오븐에 6~7분 이내 조리로 노릇노릇 바삭한 식감으로 즐기거나 전자레인지에 2분정도 돌려 말랑하고 부드러운 식감으로 즐길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올해 상반기 카카오선물하기, 네이버 등 온라인에서 판매한 파베이크와 냉동 조리빵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홈카페, 홈베이킹 트렌드 확산으로 파베이크와 냉동 조리빵 라인업을 확대한 이후 일상으로 자리잡은 '집빵' 문화에 지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증가세는 식생활 변화로 밥 대신 빵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집에서 에어프라이어나 오븐 조리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 베이커리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또 최근 밀가루, 버터 등의 가격 상승으로 높아진 빵 값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파베이크를 선호하는 것도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밀크앤허니 클래식 프렌치 토스트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G마켓,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몰에서 판매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베이커리 제품들의 수요가 증가하며 식사 대용, 파인다이닝 등 활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베이커리를 찾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온라인 제품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