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고대식·강진모 교수, 대한혈관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
가천대 길병원 고대식·강진모 교수, 대한혈관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7.01 13:4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천대 길병원 혈관외과 고대식 교수(왼쪽)과 강진모 교수가 대한혈관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 가천대 길병원
▲ 가천대 길병원 혈관외과 고대식 교수(왼쪽)와 강진모 교수가 대한혈관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 가천대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은 혈관외과 고대식 교수와 강진모 교수팀이 대한혈관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대구 EXCO에서 개최된 제75차 춘계학술대회에서 고 교수팀은 '투석을 위한 동정맥루 협착에서 혈관평활근 세포의 주요 조절인자로서 Osteopontin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연구내용을 발표했다.

이 논문에서는 투석동정맥루 협착을 해소하기 위한 약물학적 치료가 전무한 실정에서 치료 표적을 발굴하고자 했다.

투석동정맥루 협착과 관련된 유전체 발현 데이터에서 생물정보학적 분석방법으로 'Osteopontin'이라는 후보 물질을 발굴 후 세포실험, 동물실험에서 기능을 확인하고 인체유래물에서 검증했다.

고 교수는 "연구는 투석동정맥루 협착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혈관평활근 세포의 기전을 밝히는 데 초석을 다졌고 연구에 사용됐던 프레임은 타 혈관질환에도 응용될 수 있어 연구역량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