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64개 수사기관에 여성폭력 2차피해 방지 교육
여가부, 64개 수사기관에 여성폭력 2차피해 방지 교육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6.29 14:3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 여가부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여가부

여성가족부가 여성폭력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주요 부처 수사기관 교육에 나서기로 했다.

여가부는 올해부터 7개 부처(법무부·국방부·국토부·고용부·대검찰청·경찰청·해양경찰청) 수사기관을 대상으로 전문강사를 파견해 '여성폭력 2차 피해방지' 시범교육을 시행하겠다고 29일 밝혔다.

2019년 여성폭력방지기본법 시행으로 수사기관의 2차 피해 방지교육이 의무화됨에 따라 마련된 과정이다.

여가부는 7개 부처 수사기관의 교육 수요 조사를 거쳐 오는 7월부터 전체 647개 수사기관 가운데 참여를 신청한 64개 기관에 전문강사를 파견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 여성폭력 2차 피해 예방교육 대상 수사기관 범위. ⓒ 여가부
▲ 여성폭력 2차 피해 예방교육 대상 수사기관 범위. ⓒ 여가부

교육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위촉한 전문강사가 방문·온라인 화상교육 방식으로 진행되며 2차 피해 개념, 사건처리 절차, 수사기관·유형별 사례 위주의 수사 실무교육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교육을 위해 검찰·경찰·고용부 대상 교육교재·표준강의안·안내서(수사 참고자료 핸드북) 등 9종을 개발·배포했으며 코로나19 시기 비대면 교육 지원을 위해 수사기관 공통 강의 동영상을 개발해 나라배움터 직무과정으로 개설했다.

최성지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수사기관에서 2차 피해 방지교육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기관별 수요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교육으로 수사과정에서 발생하는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