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무경 의원 "신재생에너지가 한전 적자 부추긴다"
한무경 의원 "신재생에너지가 한전 적자 부추긴다"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2.06.27 16:1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 의원실
▲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은 신재생에너지가 한국전력공사의 역대 최대 규모 적자를 부추기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한 의원이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남부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남해 해상풍력의 1분기 전력판매량은 4만4130MWh, 매출액은 162억5000만원으로 평균 전력판매단가는 kWh당 368.3원이다.

해남솔라시도 태양광발전의 경우 이 기간 전력판매량은 3만2968MWh, 매출액은 128억7000만원으로 평균 전력판매단가는 390.4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전의 1분기 원전 전력구입단가인 62.8원의 6배에 달하는 금액으로 눈덩이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상황에서 신재생발전에 대한 전력구입체계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전도 전력도매가격으로 발전사에서 전기를 구매해야 하는데 최근 유가 급등으로 SMP가 급등하자 한전의 전력구입비도 상승하면서 적자 폭이 커진 것이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SMP는 지난 4월 18일 오후 8시 kWh당 297.56원까지 치솟았을 정도로 고공행진하고 있다. 신재생발전은 유가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음에도 SMP에 따라 높은 단가를 적용받고 있다. 이 때문에 신재생발전사업자들이 지나치게 혜택을 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무경 의원은 "신재생에너지의무구매제도에 따른 보조금을 제외하고도 신재생에너지 전력구매단가가 높아졌다"며 "안 그래도 비싼데 유가가 상승하니 신재생에너지 전력구입비용이 추가로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설비가 확대되면 한전의 전력구입비가 대폭 증가할 수밖에 없다"며 "한전의 올해 연간 적자가 최대 30조원에 이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신재생발전에 대한 전력구입체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