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대박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박멸에만 골몰"
"수주대박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박멸에만 골몰"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6.27 13:36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 26일째' 진보당 산업은행에 사태 해결 촉구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진보당이 2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과 관련, 산업은행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진보당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파업이 26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진보당이 사태해결을 촉구했다.

진보당은 2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파업 상황에 대해 아무런 책임도 지지않고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산업은행은 사태를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진보당에 따르면 2014년 세계 조선 경기 하락 등으로 조선업계가 침체기를 맞은 이후 하청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은 30%가량 일방적으로 삭감됐었다.

최근 조선업계는 '수주대박'이라 할 만큼 선박 수주가 늘어나며 호황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대우조선해양의 하청업체 기성금은 고작 3% 인상에 그쳤다.

하지만 업계는 "인상된 기성금을 넘는 임금인상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조용신 진보당 공동대표가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파업과 관련, 산업은행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진보당

지난 2일 수년간 이어진 불황기에 실질임금이 줄어든 하청노동자들은 임금 30%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노동자 7명은 지난 22일부터 건조 중인 선박에 올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진보당은 "대우조선해양은 이 와중에도 하청노동자의 투쟁을 진압, 노조를 박멸하는 데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정규직 관리자를 동원해 파업노동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하청업체 대표와 관리자 수백명을 동원해 파업 현장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며 산업은행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조용신 진보당 공동대표는 "지금의 수주대박은 조선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산업은행은 하청업체 뒤에 숨어 하청노동자들을 탄압하고 노노갈등 유발·공권력 투입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즉시 책임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조용신 진보당 공동대표가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진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돈줘라 2022-06-27 17:00:25
월급은 똑바로 줘라

지키자 2022-06-27 16:59:03
해줄건 해주고 그래라 조용한 기업이 없구만 아주 썩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