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담배 니코틴 함량 최대치 설정 조례 발의
미국, 담배 니코틴 함량 최대치 설정 조례 발의
  • 이희원 기자
  • 승인 2022.06.22 15: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욕 길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바이든 행정부는 담배의 니코틴 함량을 제한하는 조례를 발의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로이터 홈페이지
▲ 뉴욕 길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 로이터 홈페이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중독성을 줄이기 담배 니코틴 함량 최대치를 설정하는 조례를 제정한다고 백악관 예산국이 21일 밝혔다.

백악관 예산국에 따르면 2023년 5월에 시행예정인 이 규정은 흡연자들이 담배를 쉽게 끊고, 청소년들이 흡연자가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제정된다.

조례안은 바이든 행정부가 암관련 사망을 줄이기 위한 프로그램 예산을 두 배로 늘리면서 나왔다. 올해 초 미국 정부는 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앞으로 25년 동안 50% 이상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니코틴은 담배 내 중독성 물질이다. 담배에는 니코틴 외에도 다른 여러 유해성 화학물질들도 포함돼 있고 그 중 상당수가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 국립암연구소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흡연이나 담배연기에 노출로 인해 매년 48만명의 조기사망이 발생한다. 예방가능한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을 차지한다.

미국 질병통제센터(CDC)는 간접흡연으로 발생한 폐암이 매년 비흡연자 7300명의 목숨을 앗아간다고 발표했다.

한편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금연운동가들이 오래 전부터 주장해 온 멘솔 담배와 가향 시가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