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전문의약품 구매한 소비자도 7월부터 100만원 '과태료'
불법 전문의약품 구매한 소비자도 7월부터 100만원 '과태료'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6.13 16: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적발된 스테로이드류 의약품 중 ANAVAR제품의 옥산드롤론 10㎎/정의 표시함량이 옥산드롤론 4.56㎎/정으로 부족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 불법 스테로이드류 의약품  ANAVAR.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스테로이드류, 이뇨제 등 전문의약품을 불법유통한 홈페이지 94건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증되지 않은 효능·효과가 있다고 온라인상에서 판매해 적발된 홈페이지는 약사법위반 혐의로 접속 차단을 요청하고 판매자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 조치했다.

주요 적발 사례는 △스테로이드류 등을 근육 강화, 근육량 증가의 효능·효과가 있다고 판매·광고한 홈페이지 73건 △이뇨제를 체중조절, 단기간 부기 제거 등의 효능·효과가 있다고 판매·광고한 홈페이지 21건 등이다.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에 점검 결과와 스테로이드류 등의 부작용, 올바른 사용 등에 대해 자문했다.

민간광고검증단은 "온라인에서 불법으로 유통·판매되는 의약품은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으로 절대 구매·복용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스테로이드류 전문의약품은 노인, 만성질환자, 영양 결핍 환자의 생체 동화작용을 증가시켜 질병을 치료하는 것이 목적인 제품"이라며 "불법유통 제품을 복용하는 경우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의 위험성이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제품들은 한글 표시사항 없이 외국어로 표시돼 있고 제품 사용을 위한 최소한의 정보인 주의사항 등을 확인할 수 없었고 일부는 유효 성분의 명칭과 함량도 표시되지 않았다.

실제 검출된 성분은 표시된 함량보다 부족하거나 초과했고 표시성분 이외 미표시 성분도 검출되는 등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는 제품으로 확인됐다.

다음달 21일부터는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자로부터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 등 전문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도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약사법을 위반한 의약품의 온라인 불법 판매 행위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며 "불법 의약품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