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영수증으로 출장비 '꼼수 수령' 꿈도 꾸지마
가짜 영수증으로 출장비 '꼼수 수령' 꿈도 꾸지마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5.12 13: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코레일, 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 시작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행정안전부와 한국철도공사는 한국고속철도, 도시간특급열차-새마을 등의 열차 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를 Open API 방식으로 제공한다. ⓒ 김소연 기자

허위 철도 영수증을 악용한 출장비 부당 수령이 차단될 전망이다.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철도공사는 12일부터 한국고속철도(KTX), 도시간특급열차(ITX)-새마을 등의 열차 승차권 진위확인 서비스를 Open API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코레일 승차권 정보는 출력물로만 제공해 공공기관·민간 기업에서 출장자가 열차를 실제로 이용했는지, 중간에 취소하거나 환불했는지 확인하기 어려웠다.

공공기관·민간 기업 등에서 출장비 정산을 위해 코레일 승차권의 발권·취소 확인 정보의 개방에 대한 요청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행안부와 코레일은 허위 철도영수증을 근절하고 출장비 부당수령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승차권 정보를 개방한다.

코레일의 승차권 진위확인 오픈 API를 기관의 출장비 정산 시스템과 온라인으로 연계한 후 내부 시스템에서 승차권 번호와 승차일자를 입력하면 승차권의 실제 발권·취소 여부와 출발·도착역, 시간정보, 열차정보 등도 조회할 수 있다.

민간 기업은 공공데이터포털에서 기업회원으로 가입 후 활용신청을 통해 코레일의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공공기관은 기존의 기관 계정으로 이용하면 된다.

박덕수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승차권 진위확인 조회 서비스를 통해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의 출장비 부정수급이 차단되는 등 투명한 업무처리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공데이터를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의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