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2만5000대 수소·CNG버스 '특별안전점검' 한다
교통안전공단, 2만5000대 수소·CNG버스 '특별안전점검' 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5.06 13: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문 검사원이 마을버스의 CNG내압용기 점검을 하고 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문 검사원이 마을버스의 CNG 내압용기 점검을 하고 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전국의 2만5000대 수소·CNG버스를 대상으로 하절기 특별안전점검을 한다고 6일 밝혔다.

점검은 오는 10일부터 8월 10일까지다. 고압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내압용기 버스의 하절기 온도상승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안전공단, 지자체,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자동차제작사, 운수회사 등 각 분야 전문가 113명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이 점검에 나선다.

사업용 CNG버스와 비사업용을 포함한 수소버스로 전국의 2만5000대 대상으로 내압용기의 손상 여부, 가스누출 여부, 안전장치 작동상태, 연료장치 결함 등으로 연료공급과 관련된 장치의 상태를 전반적으로 확인한다.

시내버스의 경우 전문 점검교육을 받은 운수회사 자체점검반이 점검표에 따라 1차 점검을 하고 결함이 의심되는 차량은 특별점검반이 2차 점검을 한다.

정비인력이 부족한 마을·전세버스와 도입 초기인 수소버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전문 검사원이 직접 점검을 한다.

공단은 발견되는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할 예정이고 내압용기 손상과 같은 중대한 결함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정밀검사를 받은 후 정상상태에서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혹서기에 가스용기의 내부압력 상승으로 내압용기가 파열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7월부터 8월까지 CNG버스의 가스충전압력을 10% 감압하는 조치도 한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운행차량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겠다"며 "특별안전점검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