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진료소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 중단 … PCR만 가능
선별진료소 11일부터 신속항원검사 중단 … PCR만 가능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4.01 15: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서울 삼성역 임시선별진료소에 신속항원검사와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 김소연 기자

오는 11일부터 전국 보건소 선별진료소·임시선별검사소의 신속항원검사가 중단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속항원검사를 11일부터 중단한다"며 "고위험군 등 검사 우선순위 대상자는 지금처럼 보건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고, 그 외 검사가 필요한 국민은 호흡기전담클리닉이나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고 1일 밝혔다.

보건소에서 PCR검사를 받을 수 있는 경우는 △60살 이상 고령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자(밀접접촉자·격리해제 전 검사·해외입국자)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자 △자가진단키트 양성자 등이다.

방대본 관계자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등에게는 보건소에서 검사 키트를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