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장관, 세계정부정상회의 기조연설 … 열린정부 강조
전해철 장관, 세계정부정상회의 기조연설 … 열린정부 강조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3.31 15:5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제8차 세계정부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행안부
▲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제8차 세계정부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행안부
▲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사이프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 부총리와 공공행정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행안부
▲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사이프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 부총리와 공공행정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 행안부

행정안전부는 전해철 장관이 세계 각국 정상과 고위급 인사·전문가들이 모여 '미래 정부의 구상'을 모색하는 '제8차 세계정부정상회의(WGS)'에 참석했다고 31일 밝혔다.

세계정부정상회의는 2013년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아랍에미리트 총리가 주도해 매년 두바이에서 개최하는 정상급 국제행사다.

올해는 80여개국 4000여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전해철 장관은 아랍에미리트 정부로부터 기조 연사로 공식 초청을 받아 세계정부정상회의 둘째 날 총회에서 첫 번째 연사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전해철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에 대응하며 얻은 경험과 교훈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이후의 미래정부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전 장관은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민간 전문가, 이해관계자, 지방정부와의 협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미래정부가 새로운 도전과 위기를 창의적인 혁신으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협업과 참여의 토대가 되는 열린 혁신 정부, 지역과 현장의 자율성 강화를 위한 분권 확대, 디지털 정부로의 과감한 전환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에는 소외되는 계층이 없도록 모두를 위한 과감한 포용적 혁신과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 장관은 사이프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 부총리 겸 내무부 장관과 공공행정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논의에서는 첨단기술을 활용한 치안 혁신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법과학수사 기법과 역량 강화를 위한 교류와 공무원 교육 협력도 활발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전 장관은 "아랍에미리트는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중동의 혁신과 발전을 이끄는 중심지이자 미래의 중요한 협력 대상 국가"라며 "디지털 정부를 비롯해 정부혁신, 치안협력, 법과학 수사 등 공공행정 분야의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심 2022-04-03 11:54:12
코로나19가 전 세계인들을 힘등게 하고 전세계 정권을 바꾸어 놓은것 같아요 부디 옳은 판단이 되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