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스마트 안전 선도도시 만들겠다"
이춘희 세종시장 "스마트 안전 선도도시 만들겠다"
  • 박흠찬 기자
  • 승인 2022.03.14 09: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 기술 시연회 개최
▲ 세종시가 지능형 영상관제로 범죄·재난 등 위급상황 긴급 대처 구현에 대한 기술 시연을 하고 있다. ⓒ 세종시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용의자 추적 시연 개념도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위급상황 감지 시연 개념도
▲ 세종시는 지능형 영상관제로 범죄·재난 등 위급상황 긴급 대처 구현에 대한 기술 시연을했다. ⓒ 세종시
▲ 세종시가 지능형 영상관제로 범죄·재난 등 위급상황 긴급 대처 구현에 대한 기술 시연을 하고 있다. ⓒ 세종시

세종시가 '지능형(AI) 관제 시스템'을 활용해 각종 재난·범죄 등 비상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스마트 안전도시를 구현한다.

시는 11일 도시통합정보센터에서 도시 범죄예방과 시민안전 확보를 위해 구축 중인 'AI 영상분석 시스템 기술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은 AI가 CCTV에 찍힌 형상을 분석해 사람·차량을 식별하고, 여러 대의 CCTV를 비교·분석해 대상의 동선과 위치를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AI가 쓰러진 사람, 불법주정차 등 특정 행동을 인식해 알려주기도 한다. 시연회는 CCTV, 빅데이터, AI 등 기술을 융합한 시민 안전 서비스의 성숙도를 확인하고, 유관기관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연회에는 시를 비롯한 시의회, 세종경찰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관련 전문기업 등이 참석했다.

현재 구축 중인 △사람·차량 객체 식별과 동선 추적 △차량번호 검색 시스템(수배차량 추적) △AI 선별관제(실신, 싸움 등 감지)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알림 서비스 기술을 선보였다.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용의자 추적 시연 개념도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용의자 추적 시연 개념도

객체(사람) 식별과 추적기술은 AI가 여러 대의 CCTV에 찍힌 사람들의 이미지 유사도를 분석해 동일인을 점을 인식해 동선과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차량번호 검색 시스템은 방범용 CCTV로 차량번호를 추출해 차량을 식별하는 시스템이다.

주요도로에 설치된 차량번호 인식용 CCTV가 아닌 일반 방범용 CCTV에서도 차량번호 인식이 가능해져 도심지, 골목길 등에서 수배차량의 경로를 파악할 수 있다.

AI 선별관제 시스템은 실신, 폭행 등 위급상황 발생 시 AI가 이를 인지해 관제요원에게 자동으로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알림 서비스는 AI가 스쿨존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번호를 식별해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로 현재 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협력해 R&D 실증을 추진 중이다.

시는 지능형 영상분석 시스템이 도입되면 CCTV를 통한 범죄예방과 시민안전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는 상황 발생시 관제요원들이 CCTV에 녹화된 화면을 일일이 확인해야 하는 만큼 대상 확인에 장시간이 소요됐고, 모든 CCTV를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것에도 물리적인 어려움이 뒤따랐다.

AI를 활용하면 녹화된 CCTV에서 사람·차량·사건을 찾아내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고, 실시간으로 각종 상황파악이 가능해진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능형(AI) 관제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건 사고, 범죄, 재난 등 긴급상황에서 시민안전 골든타임 확보에 나서겠다"며 "앞으로 AI기술의 성숙도를 더욱 높이고,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스마트 안전 선도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위급상황 감지 시연 개념도
▲ 지능형 영상관제를 활용한 위급상황 감지 시연 개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