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산불예방 최선책은 주민들의 관심입니다
[기고] 산불예방 최선책은 주민들의 관심입니다
  • 윤용민·사천시 산림보호팀장
  • 승인 2022.02.18 16: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용민·사천시 산림보호팀장
▲ 윤용민·사천시 산림보호팀장

올해도 산불발생이 심상찮다.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연일 발생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경남에서만 벌써 20여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이는 경남도 전역의 적설량이 전무한 것은 물론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부터 계속된 겨울 가뭄으로 조그마한 불씨에도 산불로 연결될 수 있는 긴박한 환경이기 때문이다.

원인 제공자를 조사해 보면 대부분이 산불 예방 홍보내용과 조심해야한다는 내용은 알고 있지만, 설마 내가 하는 행동이 산불로 이어진다는 생각은 안했다고 한다.

실제로 한국의 산불 발생원인 중 90% 이상이 사람들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

산불의 시작은 자그마한 실수에서 비롯되는데, 주로 '논·밭두렁 태우기'와 '담뱃불'이 산불의 시발점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처럼 일부 무관심한 시민들에 의해 산불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매년 11월부터 다음해 5월말까지 7개월간의 산불예방 활동에도 산불예방을 위한 지자체 산림당국의 노력에도 산불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불은 예방이 최선이다. 산림·소방당국과 지자체의 각별한 주의와 감시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시민들의 관심이 산불예방의 최선책이다.

산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산림이나 산림과 근접한 100m안 지역의 밭두렁이나 폐기물 소각은 일체 금지해야 하고, 입산이 통제된 지역이나 폐쇄된 등산로는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둘째 취사·야영·흡연을 하지 말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산불 예방이나 감시활동은 특정인이 하는 것이 아니라 나 스스로 우리마을의 산불 예방 감시원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산불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한 산불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지체없이 119나 지자체 산림부서 등 관계기관에 신고해야 한다.

예고도 없이 찾아온 불길은 화마로 이어져 수십년간 가꾸어온 아름다운 푸른 산림을 순식간에 잿더미로 만들어버린다.

한순간의 부주의가 큰 산림화재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항상 불조심을 생활화하고, 늘 조심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