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이어 이번에는 계양전기 재무팀 직원 245억 횡령
오스템 이어 이번에는 계양전기 재무팀 직원 245억 횡령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2.16 10: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번에는 계양전기에서 245억원 규모 횡령 범죄가 생겼다.

15일 계양전기는 자사 재무팀 직원 김 모씨에 의한 횡령 범죄가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김씨의 횡령 사실을 인지한 계양전기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횡령액은 245억원에 달한다. 계양전기 자기자본 1926억원의 12.7%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양전기는 "당사는 본건과 관련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내부 직원의 횡령 혐의가 발생한 계양전기에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했다고 알리고 주식 매매거래를 정지시켰다.

거래소는 다음달 10일까지 계양전기가 기업심사위원회 심의 대상에 해당되는지를 검토한 후 결정할 예정이다. 기심위는 상장유지, 상장폐지, 개선기간 부여 중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심사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면 거래가 즉시 재개된다.

지난달 3일엔 오스템임플란트에서 2200억원대 횡령 범죄가 발생했다.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한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 여부는 오는 17일 결정될 예정이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