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베어스타운 리프트 작년 안전검사 "문제 없었다"
역주행 베어스타운 리프트 작년 안전검사 "문제 없었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2.01.24 10:0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프트 역주행 사고가 발생한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이 지난해 10월 진행한 안전점검에서는 '문제없음' 판정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과 포천시는 현장 점검 일정을 조율하며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23일 포천시와 포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3시쯤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사고가 났다.

목격자와 탑승객들은 "리프트가 갑자기 멈추는 것 같더니 갑자기 뒤쪽으로 미끄러져 내려갔다"고 말했다.

이 스키장은 7개의 리프트 중 5개를 운영하고 있었다. 사고는 상급자 코스의 리프트에서 발생했으며, 100여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갑작스러운 역주행에 스키장 직원들은 리프트를 긴급정지했지만 놀란 탑승자 39명은 밑으로 뛰어내리거나 다른 사람들의 구조로 대피했다. 남은 61명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사고로 7살 어린이가 타박상을 입는 등 44명이 병원을 방문했으며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구조 작업이 오후 5시 13분까지 이어지면서 일부 탑승객은 2시간 넘게 공포와 추위에 떨어야 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사고 원인이 감속기 고장으로 추정된다"며 "역주행 사고는 갑자기 멈춘 리프트를 비상 엔진을 가동해 작동하려던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포천시는 사고가 난 리프트는 물론 베어스타운의 모든 리프트에 대한 운행중지 명령을 내렸다. 

베어스타운은 리프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매년 겨울철 개장 전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도 한국교통안전공단에 의뢰해 2주 동안 모든 리프트를 안전진단했지만 "문제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리프트가 역주행 해 시민들이 떨어지고 있다. ⓒ 시민제보
▲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리프트가 역주행해 시민들이 떨어지고 있다. ⓒ 독자제공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2-01-24 10:36:24
리프트가사람잡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