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112 신고자 현장 상황 실시간 확인 … 경찰 '보이는 112' 서비스
내년부터 112 신고자 현장 상황 실시간 확인 … 경찰 '보이는 112' 서비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1.12.28 09: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부터 112 신고자의 위치와 현장 영상을 경찰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 경찰청
▲ 내년부터 112 신고자의 위치와 현장 영상을 경찰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 경찰청

내년부터 112 신고자의 위치와 현장 영상을 경찰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경찰청은 신고자가 처한 현장 상황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상황요원에게 전송하는 '보이는 112' 서비스를 내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신고자가 112 신고를 하면 신고자의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가 발송된다. 이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URL)를 신고자가 누르면 휴대전화에 찍힌 영상과 현장 위치가 경찰에 전송된다.

보이는 112 서비스는 통신사 등을 통한 별도의 위치 기반 서비스(LBS) 요청 없이도 신고자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112 상황실에서 신고자 휴대전화 카메라를 원격 조종할 수 있다.

경찰과의 비밀채팅 기능도 제공한다. 채팅 화면을 구글 웹 화면으로 변경시켜 신고한 사실을 노출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채팅할 수 있다.

접수 단계에서 촬영된 영상과 채팅 내용은 출동 경찰관에게 파일로 전달된다. 

보이는 112 서비스는 2019년 경찰청 과학치안정책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공동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사업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관악경찰서와 제주경찰청에서 시범 운영됐다.

경찰청은 또 182콜센터에서 교통조회 업무 자동응답(ARS) 서비스를 개시한다. 신규 서비스 도입으로 범칙금 납부와 벌점 확인 등 33가지 조회 업무가 상담관 연결 없이 가능해진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